현재 판매 상품


스물다섯 번째 책 ⌜편지 쓰는 법⌟


손으로 마음을 전하는 일에 관하여


편지를 쓰고 주고받는 일이 거의 사라진 시대에 서울 한복판에 문을 연 편지 가게 ‘글월’. 『편지 쓰는 법』은 바로 이 편지 가게를 운영하는 사람의 이야기로, 편지 가게에서 만난 수많은 편지와 편지 쓰는 사람 들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.

최근 전시 소식